사람
[참견위원회]마을배움터를 함께 만드는 사람들

   마을배움터 참견위원회를 소개합니다. 따뜻하지만 날카로운 시선으로 '참견'해달라는 의미입니다. 마을배움터의 방향, 운영, 활동(사업)에 대한 다방면으로 충고와 제언을 해주실 분들입니다. ​# 참견위원회, 왜 필요하지?품의 지향과 가치를 잃지 않으면서 동북권역 마을배움터라는 새로운 정체성과 역할을 만들어가야 합니다. 과거의 현재를 연결하는 진화된 담론과 실천 그리고 새로운 협력과 협치의 단위들이 필요합니다. 이제 품도 객관성, 확장성, 주도성, 공공성, 창발성, 통합성 등을 다시 학습하고 실험해야 한다. 100편 남짓의 작은 공간인 마을배움터가 제한적인 시설운영을 넘어서 ‘마을배의 생태계를 만들어갈 수 있는 거점의 역할을 꿈꾸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를 함께 고민해 줄 수 있는 ‘전지적 동반자’들이 필요합니다. ​# 참견위원회, 무엇을하지?각 종 ‘위원회’가 가지는 형식적(정치적)의도와 언어들을 버리고, 품 그리고 마을배움터를 고민해주고, 제안해주고, 비판해주고, 참견합니다. 마을배움터 활동가들에 대한 사유, 태도, 인식, 정보 등에 대한 참견도 좋고, 마을배움터의 지향, 목표, 실천방법, 협치, 연대, 행정과 운영 등에 대한 제안과 연결과 참견도 좋습니다. 놓치고 있거나 전혀 생각하지 못한 아주 생소한 제안과 뺨이 얼얼해지는 따가운 비판도 환경합니다. ​# 참견위원회, 구성은?➀ 동북사구 ‘연대’ 위원회 (4인)강북, 도봉, 성북, 노원 지역에서 활동하고 있으며 마을에서의 배움만이 아닌 통합적 사유와 시각을 지닌 분들로 구성되었습니다. 각 지역에서의 고민과 활동의 공유, 마을배움의 담론과 미션에 대한 논의, 마을에서의 배움을 통한 청소년(청년), 활동가의 성장에 대한 논의, 동북사구의 느슨한 연대와 협력을 위한 논의 등을 나눠보려 합니다. ➁ 외부 전문가 ‘참견‘ 위원회 (10인) 평소 품에 대한 이해와 인연이 있으며 마을공동체, 배움, 문화예술, 삶의 지혜, 행정과 운영 등에 관련한 외부의 다양한 고수들을 모셨습니다. 자칫 내부의 우물에 갇혀버릴 수 있는 한계를 넘어서고 기존의 익숙한 생각과 행동에도 자극이 될 수 있는 자유롭고 거침없는 참견과 토론을 기대합니다. ​​​# 참견위원회, 이분들입니다. ​➀ 동북사구 참견 위원회 - 노원 : 이승훈 (공릉정보문화센터) - 성북 : 이원재 (성북공유원탁/ 성북월간동네) - 강북 : 김혜신 (강북시민협력플랫폼) - 도봉 : 이용은 (도봉협치 사무국) ➁ 외부 참견 위원회 - 김미경 (비전화공방) - 김경옥 (공간민들레) - 김영삼 (서울시교육청)- 박복선 (성미산학교) - 박찬국 (아티스트 / 동대문DRP)- 김지영 (플러스마니어스 1도씨) - 유다원 (플러스마이너스 1도씨) - 전민주 (서울시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 - 최혜자 (문화 디자인 ‘자리) - 이준학 (서울시 마을공동체공간팀)    

2020.05.21